24일 하루 진행…로그아웃 방식 쿠팡 이츠만 이용 배제
원인은 기본 배달료…600원 맞추고 거리당 할증 늘려
쿠팡 이츠, 월드컵 특수 프로모션으로 파업 대응 나서

 23일 오전 서울 쿠팡이츠 본사 앞에서 쿠팡이츠 공동교섭단 관계자들이 '카타르 월드컵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쿠팡이츠 본사 앞에서 쿠팡이츠 공동교섭단 관계자들이 '카타르 월드컵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카타르 월드컵의 한국팀의 첫경기는 24일 오후 10시 진행되는 우루과이전으로, 퇴근후 한국팀의 선전을 기대하며 배달음식을 시키는 이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배달 플랫폼 중 하나인 쿠팡이츠에 대해 배달 라이더들이 “쿠팡 이츠를 통한 배달을 하지 않겠다”면서 파업을 선언했다. 

라이더유니온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조로 구성된 ‘쿠팡이츠 공동교섭단’은 24일 쿠팡이츠에 대한 집중파업에 나선다. 파업 방식은 쿠팡이츠 앱을 ‘로그아웃’ 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며, 쿠팡이츠 외 다른 플랫폼으로 배달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위대한 라이더유니온 쿠팡이츠협의회장은 “조합에 가입돼 있지 않은 라이더들도 취지에 공감하며 로그아웃데이에 동참하겠다는 여론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전날인 23일 서울 강남구 쿠팡이츠 본사 앞에서 ‘카타르 월드컵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적정 배달료 보장 요구에 쿠팡이츠가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하며 일방적으로 기본배달료를 삭감해 파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쿠팡이츠는 기본 배달료를 건당 3100원에서 2500원으로 낮추고 대신 거리당 할증률을 높이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교섭단은 기자회견에서 이에 대해 “쿠팡이츠의 배달료는 6000원 수준으로, 이를 자영업자에게 걷으면서 2500만 배달 라이더에게 지급하는 것을 납득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면서 “기본 배달료를 높여 안정적으로 배달을 할 수 있는 임금체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쿠팡 이츠는 이에 대해 할증 피크타임을 경기시간에 맞춰 늘리는 ‘월드컵 특수 프로모션’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쿠팡이츠는 24일 오후 5시부터 25일 오전 1시 59분까지 라이더들이 받는 기본 배달료에 추가 비용을 지급하는 할증을 적용해 돈을 더 주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여기에 더해 쿠팡이츠는 이용자들에게도 ‘월드컵 프로모션’을 통해 24일 오후 9시까지 대한민국의 득점을 예측한 참여자 전원에게 1000원 쿠폰을 지급하고 예측에 성공하면 5000원의 쿠폰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그러나 교섭단 측에서는 이를 ‘파업 동력을 낮추려는 꼼수’라고 보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권찬욱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