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L·파리크라상·샤니 생산시설 현장 개선현황 체크
정갑영 위원장 “SPC 변화 이끌어내 신뢰회복 도울 것”

 SPC안전경영위원회 정갑영 안전경영위원회 위원장과 조현욱 위원은 지난 22일 경기도 평택시 SPL을 방문해 현황 브리핑을 받고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SPC]
SPC안전경영위원회 정갑영 안전경영위원회 위원장과 조현욱 위원은 지난 22일 경기도 평택시 SPL을 방문해 현황 브리핑을 받고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SPC]

지난 SPL 사고 후속 대책으로 출범한 SPC안전경영위원회가 SPL을 비롯한 주요 사업장들을 방문해 현장 점검 및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가졌다.

SPC는 안전경영위원회가 안전관리 강화 및 노동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SPL 및 파리크라상 성남 공장·샤니 성남 공장 등을 방문해 SPC의 사업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직원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정갑영 안전경영위원회 위원장과 조현욱 위원은 지난 22일 경기도 평택시 SPL을 방문해 외부 전문기관을 통한 안전진단 현황을 브리핑 받고, 개선 조치가 완료된 사항 등을 직접 확인했다.

또한 노동조합 간담회에서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안전보건에 대한 의견은 물론 근무 여건과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했고 안전경영위원회는 이를 적극 수렴하여 회사에 권고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안전경영영위원회는 지난 18일 양재동 SPC 사옥에서 첫 공식 회의를 열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21일에는 천영우 위원과 정지원 위원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파리크라상 공장과 샤니 공장을 방문해 현장 점검과 노조 간담회를 진행했다.

정갑영 안전경영위원장은 “산업 안전뿐 아니라 노동환경과 사회적책임 분야까지 회사 전반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변화와 개선을 이끌어내 SPC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PC는 안전관리 강화 대책에 따라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전 사업장에 대한 산업안전 진단을 실시해 현재 28개 생산시설 중 24개 사업장에 대한 진단 완료 후 순차적으로 개선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안전경영위원회는 오는 11월 말 진단이 완료되면 검토 후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