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에 에어로겔 생산·플라스틱 재활용 플랜트 건설

현대엔지니어링이 플라스틱 재활용 설비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인  ‘LG화학 E-Project’를 수주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플라스틱 재활용 설비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인  ‘LG화학 E-Project’를 수주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고부가가치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플라스틱 재활용 설비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를 수주함에 따라 글로벌 친환경 플랜트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LG화학이 추진하는 ‘LG화학 E-Project’를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충청남도 당진시에 위치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에 연간 20만㎡의 에어로겔(Aerogel) 생산과 연간 2만 5000톤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해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친환경 플랜트를 건설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를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부대시설·수처리시설을 포함하는 UTOS(Utilities&Offsites)와 단지 인프라 설비 건설도 함께 수행한다.

LG화학 E-Project 플랜트에서 생산되는 에어로겔은 지구상의 고체 중 가장 밀도가 낮고 가벼운 물질로 알려져 있다. 단열·방음 효과가 탁월해 건축물뿐만 아니라 우주선·우주복 등 다양한 산업부문에서 단열·방음재로 사용되고 있는 신소재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