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동시 수상∙11년 연속 수상으로 플랜트 EPC 시장 위상 입증
“기술력·혁신 통해 최고 플랜트 건설…안전∙지역사회 상생도 실행”

시상식에서 삼성엔지니어링과 페트로팩, 맥더못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시상식에서 삼성엔지니어링과 페트로팩, 맥더못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중동 최고 권위의 ‘MEED 프로젝트상(MEED Projects Awards)’을 11년 연속 수상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3일 두바이에서 진행된 ‘MEED 프로젝트상’ 시상식에서 사우디아라비아 SABIC United EO/EG Ⅲ 프로젝트와 쿠웨이트 KNPC CF(Clean Fuels) 프로젝트가 3개의 ‘MEED 프로젝트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012년 첫수상 이후 한해도 거르지 않고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MEED(Middle East Economic Digest)는 중동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경제 전문 주간지로서, 중동∙아프리카(MENA: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지역의 프로젝트 중 가장 우수한 프로젝트를 매년 선정하고 있다.

특히, 올해 삼성엔지니어링은 11년 연속 수상뿐만 아니라 ‘Oil & Gas 분야 MENA 올해의 프로젝트’를 포함 3개 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글로벌 EPC업계의 각축장인 MENA 지역 강자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고히 했다.

SABIC United EO/EG Ⅲ 프로젝트는 석유∙가스(Oil & Gas) 분야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최고 프로젝트(National Winner)로 선정된 데 이어 결선에서 'MENA 올해의 프로젝트'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 프로젝트는 사우디 주베일산업단지에 연산 70만톤급의 모노에틸렌글리콜(MEG: Mono Ethylene Glycol) 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이 단독으로 수행했다.

이번 수상에 있어 이 프로젝트는 세계 최대 규모의 EO/EG 플랜트라는 점과 초고온 기후 극복, 모듈화 등 혁신 적용, 최적화 설계를 통한 공기단축, 무재해 안전관리 등의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NPC CF 프로젝트는 석유∙가스와 메가(Mega: 10억달러 이상)의 2개 분야에서 쿠웨이트 최고 프로젝트에 선정됐다.

CF 프로젝트는 쿠웨이트의 미나 알 아흐마디(Mina Al-Ahmadi)와 미나 압둘라(Mina Abdullah) 정유 플랜트의 생산 용량을 80만 배럴까지 확장하고 유황함유량을 줄여 고품질의 정유 제품을 생산하는 사업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이 영국의 페트로팩(Petrofac), 미국의 맥더못(McDermott)과 공동으로 수행했다.

이 프로젝트는 친환경 연료 생산이라는 사업 자체의 의미 외에도 디지털 혁신 기술의 적용, 대형 프로젝트 수행 과정에서의 파트너사 간의 유기적 협업, 폭우와 코로나 등의 난관 극복, 현지 일자리 창출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하게 됐다.

소비자경제신문 유경수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