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美 퍼펙트데이와 MOU…미래 푸드테크 기반 확보
다양한 고객 니즈 대응하고 전략적 포트폴리오 계획 중

SK-Perfect Day-매일유업 MOU 체결식에서 (좌측부터) SK 그린투자센터 김무환 센터장, Perfect Day CEO Ryan Pandya, 매일유업 이인기 기획실장이 기념촬영을 가졌다. [사진=매일유업]
SK-Perfect Day-매일유업 MOU 체결식에서 (좌측부터) SK 그린투자센터 김무환 센터장, Perfect Day CEO Ryan Pandya, 매일유업 이인기 기획실장이 기념촬영을 가졌다. [사진=매일유업]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는 고객 니즈에 맞춰 매일유업이 중장기 포트폴리오의 전략적 변화를 위한 미래 푸드테크 파트너십 기반 확보에 나섰다.

매일유업은 SK·미국의 대체 유(乳)단백질 기업 퍼펙트데이(Perfect Day)와 대체 유단백질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매일유업-퍼펙트데이-SK 3자 합작법인 설립을 논의 중이다. SK의 전략적 투자 역량을 기반으로 매일유업이 보유한 제품화·유통 및 판매 역량과 퍼펙트데이의 대체 유(乳)단백질 개발 및 제조 경쟁력을 결합하여 3사가 공동으로 한국에서 사업 추진을 시작할 계획이다. 3자 합작법인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마치는 대로 퍼펙트데이가 생산하는 원료를 한국에 들여와 매일유업이 완제품 생산-유통-판매 등을 맡는 형태로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SK가 약 1200억원을 투자한 퍼펙트데이는 세계 최초로 단백질 생성 유전자에 미생물을 결합·발효를 통해서 단백질 생산에 성공한 기업으로 다양한 식품 업체들에게 아이스크림·초콜릿·크림치즈·단백질 파우더·스무디 등을 만드는데 필요한 우유 단백질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글로벌 식품 기업 1위 네슬레(Nestle)는 퍼펙트데이의 원료를 활용하여 비동물성 단백질 성분의 유제품 출시 계획을 밝혔으며, 제너럴밀스(General Mills)·마스(MARS) 등도 퍼펙트데이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퍼펙트데이의 우유 단백질은 ISO 14067 검토를 통해 온실가스 97%·물 사용 99%·에너지 사용량 60% 절감 등의 친환경적인 효과가 있음이 입증되었다.

한편 매일유업은 미래 푸드테크 시장확대를 위해 기존 사업인 유가공 부문에서 락토프리 우유(소화가잘되는우유)·유기농 우유(상하목장) 등 기능성 및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하고, 새로운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식물성 카테고리에서는 두유·아몬드·귀리 등 다양한 곡물을 활용한 음료 등을 개발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animal-free 시장 개척을 위해 정밀발효(precision fermentation) 기술 기반의 대체 유(乳)단백질을 활용하여 아이스크림·성인영양식·유음료 등 제품을 순차 개발 중이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