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모태인 게임에 집중
웹보드를 중심으로 사업 확대
글로벌 확장이 목표 

NHN이 게임 자회사 NHN빅풋을 본사로 통합하고 게임사업 조직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NHN은 4일 이같은 소식을 알리고 이번 조직 통합을 통해 본사에 게임사업 역량을 결집해 그룹의 모태인 게임사업에 집중하겠다고 알렸다. NHN은 게임· 콘텐츠· 기술· 결제· 커머스의 5대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웹보드게임의 1위 역량을 기반으로 게임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NHN의 목표는 국내 및 아시아에 집중됐던 경쟁력을 웨스턴을 포함한 글로벌로 확장하는 것이다. 글로벌 확장의 키워드는 NHN이 전문 역량을 갖고 있는 웹보드, 캐주얼, 미드코어 세가지 장르로, 20년 이상 축적해온 독보적인 재화 가치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게임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또 NHN은 NHN빅풋과 일본에서는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는 자회사 NHN플레이아트의 모바일게임 개발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이용자로 타겟층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 홀덤 장르의 ‘더블에이포커’, 미드코어 장르의 ‘다키스트 데이즈’ 등의 게임라인업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NHN으로 새로 통합된 게임사업본부는 클래식웹보드사업, 모바일웹보드사업, 캐주얼사업을 포함한 3개의 사업그룹과 자체 제작 프로젝트를 포함한 2개의 제작그룹, 게임기술센터 및 게임사업전략실, 게임사업실, 컨텐츠프로덕션랩 등으로 구성됐다. 해당 사업부의 수장은 김상호 전 NHN빅풋 대표가 맡게 됐다. 

정우진 NHN 대표는 “1999년 한게임 시절부터 이어온 게임사업의 본사 통합을 통해 NHN이 다시 한번 강한 성장 동력을 얻게될 것을 기대한다”면서, “대외환경 변화와 웹3.0 대중화 흐름 등 게임산업의 변화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과감한 전략을 실행할 예정이며, 게임을 주축으로 콘텐츠, 기술, 결제, 커머스 등 타 사업 부문 간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소비자경제신문 권찬욱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