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중앙교회에 쌀 2000kg 기부

[사진=매일유업]

매일유업은  쌀 소비 촉진을 위한 ‘라이스(RICE) 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해, 옥수중앙교회에 쌀 2000kg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라이스 버킷 챌린지는 쌀 소비 감소로 인한 쌀값 하락과 그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을 알리고, 쌀 대량 구매를 통해 쌀 소비 촉진에 동참하는 공익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농협중앙회와 중앙그룹이 주관하고 있다. 

앞서 캠페인에 참여한 국순당의 지목을 받은 매일유업은 평택공장이 위치한 송탄농협으로부터 슈퍼오닝(Super O’ning) 쌀 2000kg을 구매해 옥수중앙교회에 전량 기부했다. 슈퍼오닝은 평택시의 농∙특산물 통합 브랜드로 평택시가 직접 검수해 품질이 인증된 농산물에만 붙일 수 있다. 

옥수중앙교회는 우유 배달로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 지난 2003년 처음 시작된 곳이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호용한 이사장이 담임목사를 맡고 있다. 이번에 기부한 쌀 2000kg은 독거어르신을 비롯한 저소득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소비자경제신문 심영범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