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종자보존 비영리기관과 파트너십 맺고 식물 품종 보존 활동 참여

대상의 글로벌 브랜드 ‘종가(Jongga)’가 배추 종자를 보존하고 현지 레스토랑 및 유명 쉐프와 협업해 코스 요리 제공 및 레시피 기획 등의 활동을 펼치는 생물 다양성 보존 캠페인을 미국과 영국에서 각각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종가’는 1900년대 초반에 있었던 배추 품종의 95%가 사라졌다는 것에 착안, 토종 씨앗을 보존하고 품종을 육성하는 미국의 ‘씨드 세이버 익스체인지(Seed Savers Exchange)’와 영국의 ‘가든 오가닉(Garden Organic)’ 두 곳의 식물종자보존 비영리기관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생물 다양성 보존 활동에 필요한 전문 지식 자문 및 종자 및 관련 자료를 제공받고, 식물 종자 보존 활동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현지 레스토랑과 손잡고 김치 코스 요리를 선보인다. 본 행사는 영국 런던의 친환경 레스토랑 ‘어프리시티(Apricity)’에서는 9월 30일~10월 22일 중 5회, 미국 뉴욕의 비건 레스토랑 ‘더트 캔디(Dirt Candy)’에서는 오는 7일과 8일 양일간 진행한다.

예약 모바일 앱을 통해 사전에 선정된 고객들에게 종가의 오리지널 및 비건 김치를 활용한 최대 7종의 김치 코스 요리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코스 요리에는 무화과 마요네즈를 곁들인 ‘종가 김치 튀김’, 종가 김치와 당근 타르트가 어우러진 ‘체스웰 바베트 스테이크’, ‘종가 김치 마가리타’ 등이 있다.

더불어 쉐프 크리스틴 키쉬(Kristen Kish)와의 협업도 진행한다. 키쉬(Kish)는 ‘Top Chef 시즌 10’에서 우승했으며, 현재 넷플릭스 ‘Iron Chef’의 공동 호스트이자 텍사스 오스틴 ‘Arlo Grey’의 요리사 및 파트너, ‘Kristen Kish Cooking’의 작가이다.

그녀는 김치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고 식물 다양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종가 김치를 활용한 다양한 조리법을 기획할 예정이다.

소비자경제신문 심영범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