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일본 등 무비자 입국 허용에 관련 상품 늘려
11번가, 해외항공권 거래액 증가율 3배 이상
위메프, ‘Again 해외여행’ 기획전 운영

[사진=연합뉴스]

고환율과 치솟는 물가에도 여행객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유통업계가 관련 상품 수요를 늘리고 있다. 여기에 일본, 대만, 홍콩 등 아시아 국가들이 무비자 입국과 자유여행을 허용하고 있어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11번가는 최근 가 최근 3주간(8/31~9/20) ‘해외항공권’ 카테고리 거래액이 전년 대비 4배(33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국내항공권’ 카테고리 거래액 증가율(104%)과 비교해도 ‘해외항공권’ 거래액 증가율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번가 관계자는 “지난 8월 말 정부가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폐지를 발표한 데 이어 추가 방역 완화 조치 검토를 공식화하면서 고환율 상황에도 해외여행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남아 휴양지와 미국, 유럽 등으로 방문 도시도 코로나19 정점기 대비 다양화됐다. 이 기간 방콕, 뉴욕, 하와이, 로스앤젤레스(LA), 로마, 싱가포르, 취리히 등의 항공권 거래 비중이 높았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해외항공권’ 카테고리 전체 거래액 중 2030세대의 비중이 전년 17%에서 올해 41%로 크게 상승했다. 코로나19 유행기에는 비즈니스 목적의 4050세대 출장객들이 주로 항공권을 구매했던 반면 올해는 해외여행이 비교적 자유로워지면서 젊은 고객 층의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위메프는 지난 21일 정부의 ‘입국 전 유전자증폭(이하 PCR) 검사’ 폐지 발표일인 8월 31일부터 2주간 해외 항공권 거래액이 직전 2주(8월 17~30일)와 비교해 89% 증가했다고 밝혔다.

현지 PCR 검사 비용과 확진 시 추가 체류 등에 대한 부담감이 사라지면서 속속 해외 항공권을 예약하는 여행객이 증가한 것.

앞서 정부는 9월 3일부터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이 받는 입국 전 PCR 검사 폐지를 하고, 입국 후 1일 차에 받는 PCR 검사만 유지한다는 개편안을 발표했다.

기존에는 입국 전 현지에서 별도 PCR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 시 최대 2주간 격리하는 등 번거로움이 있었다. 

입국 전 PCR 검사 폐지로 이 같은 부담이 줄자 10시간 이상 비행하는 장거리 노선 예약이 특히 눈에 띄게 늘었다.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인기 여행지 Top 10에 뉴욕, 파리, 브리즈번 등 장거리 대표 여행지 5곳이 포함됐다.

해외여행 재개 후 많은 여행객이 찾고 있는 동남아 휴양지도 계속해서 수요를 이었다. 방콕, 다낭, 나트랑 등이 인기 여행지에 이름을 올렸다.

위메프는 이러한 수요에 맞춰 ‘Again 해외여행’ 기획전을 운영한다. 하와이, 괌, 사이판 등 인기 휴양지부터 싱가폴, 스페인, 프랑스 등 대표 관광지를 큐레이션하고 항공권과 숙소를 특가에 선보인다. 오는 31일까지 최대 8% 할인(최대 24만원 혜택) 쿠폰도 지급한다.

티몬은 이달 1일부터 25일까지 일본 주요 도시(오사카·도쿄·후쿠오카·삿포로)의 항공권 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지난달 같은 기간(8월 1일~25일) 대비 항공권 매출이 약 73배 (7196%) 폭증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티몬은 이 같은 해외여행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교원투어 여행 전문 브랜드 ‘여행이지’와 손잡고 다음 달 14일까지 해외여행 프로모션 ‘티몬은 여행이지’를 실시한다.

일본, 괌·사이판, 동남아 등 근거리는 물론 앞으로 계속해서 늘어날 장거리 해외여행에 대한 수요를 고려해 유럽, 미주, 호주 등 여행 상품을 다양하게 준비했다.

홈쇼핑업계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CJ온스타일은 최근 약 3년 만에 일본 여행 패키지 방송을 재개했다. 지난 오는 19일 밤 10시 45분 일본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오사카/교토 지역을 시작으로 26일 북큐슈 방송을 각각 내보냈다. 

롯데홈쇼핑은 앞지난달 28일 오사카·교토·규슈 패키지여행 상품을 방송했으며 내달 중 추가로 일본 여행 상품을 편성할 계획이다. 현대홈쇼핑도 지난 12일과 18일 일본 패키지여행 상품을 판매했다. 

업계 관계자는 “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유럽 등 해외여행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만큼 다양한 여행 상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비자경제신문 심영범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