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00여 개 강의…월 1만 9000원에 시청 가능
“B tv, 모바일, PC에서 클래스101 콘텐츠 볼 수 있어”

온라인 클래스 구독 서비스 클래스101+ B tv 독점 출시 [사진=SK브로드밴드]
온라인 클래스 구독 서비스 클래스101+ B tv 독점 출시 [사진=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는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구독 서비스 ‘클래스101 플러스’를 B tv에서 독점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클래스101’+는 수강생 430만명과 강사(크리에이터) 13만명을 보유한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이 제공하는 강의 구독 서비스다.

B tv에서 ‘클래스101+’를 구독하면 취미, 재테크, 자기계발 등 유형 강좌 2800여개를 월 1만 9000원에 볼 수 있다.

‘B tv 클래스101+’는 TV 화면으로 온라인 클래스를 시청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폰으로 ‘클래스101+’를 이용하던 고객도 아이디와 패스워드만 입력하면 B tv와 PC로 시청할 수 있다.

‘B tv 클래스101+’는 집이든 밖이든 자유롭고 편하게 클래스를 이용하고 싶은 이들에게 알맞은 상품이다. 취미 활동 뿐 아니라 재테크, 자기계발 등 커리어 향상에 대한 고객 수요를 반영해 전문적인 영역 클래스도 수강할 수 있다.

대표적인 클래스로는 신사임당 채널을 키운 구독자 수 180만 주언규 전 한국경제 PD의 ‘스마트스토어로 월 100만원 만들기’와 구독자 수 80만 유튜버 부읽남의 ‘내집 마련 투자’ 등이 있다.

SK 브로드밴드 관계자는 “클래스101이 온라인 강좌 플랫폼 사업을 한 지는 3~4년 되었으나 구독 서비스를 시작한 건 지난 달이다”면서 “클래스101+ 구독 서비스는 지난 달부터 PC와 모바일에서 가능했으나 SK 브로드밴드가 이번에 B tv 콘텐츠 공급 계약을 맺어 해당 플랫폼과 동일한 가격에 동일한 콘텐츠를 B tv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소비자경제신문 문재호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