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데이터·소재·부품·장비 집중투자…조속한 펀드조성 계획
​​​​​​​조현준 회장 “디지털전환(DX) 중요…신 영역 계속 도전할 것”

효성벤처스CI [사진=효성]
효성벤처스CI [사진=효성]

효성이 소재·부품·장비 부문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 국내 핵심소재 원천기술의 국산화에 적극 나섰다.

23일 효성은 벤처캐피탈(CVC)인 ‘효성벤처스’를 공식 출범했다. 효성이 자본금 1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첫번째 기업주도형 CVC로, 효성벤처스는 23일 신기술금융사 등록을 마쳤다.

효성벤처스의 초대 대표이사는 前 효성 전략본부 소속 김철호 부사장이 맡았다. 김 대표이사는 일진투자파트너스와 스틱인베스트먼트, 도이치뱅크 등 IB와 투자업계에서 오랫동안 근무해온 베네랑이다.

효성벤처스는 조속한 시일 내 펀드조성을 위한 관련 부서 및 계열사 협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효성의 핵심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에 투자를 추진함으로써 핵심소재 원천기술의 국산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효성은 특히 디지털전환(DX) 시대를 맞아 ICT와 데이터 등 새로운 영역에도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다방면의 신기술을 가진 기업을 발굴 및 육성함으로써 투자기업과의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한다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급속한 디지털 전환에 따라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애자일(Agile) 경영체제 구축이 중요하다”면서 “데이터 중심의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빠르고,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