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
남산의 아픈 역사와 미래의 나아갈 방향성 제시

동화약품 윤도준 회장은 남산의 역사 아름다움을 소개한 에세이집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 을 출간했다. [사진=동화약품]
동화약품 윤도준 회장은 남산의 역사 아름다움을 소개한 에세이집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 을 출간했다. [사진=동화약품]

관광 명소로서의 모습만이 아닌 남산이 지닌 유구한 역사와 아름다움을 알리는 책이 출간된다.

동화약품은 윤도준 회장이 집필한 에세이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을 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책은 오늘날 서울을 상징하는 관광 명소가 된 남산의 역사를 흐름 순으로 정리한 에세이다. 윤 회장은 지난 10여 년간 거의 매일 남산을 올랐으며, 2017년부터는 남산 역사 탐방을 기획할 정도로 남산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에세이를 통해 윤 회장은 남산의 역사를 실제 탐방을 할 때처럼 독자에게 남산의 아름다움과 역사를 들려준다.

제목 속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는 조선 정조 때의 문신 이덕무가 남산을 묘사한 구절을 인용한 것이다. 그러나 1876년 강화도 조약을 계기로 일본은 남산에 조선신궁·조선헌병대 사령부·통감관저 등 종교시설과 주요 행정기관을 곳곳에 세웠고, 해방 후에도 남산은 경제 개발 등을 목적으로 훼손되어 갔다.

이후 산림녹화사업을 시작으로 남산은 서울의 대표 관광지이자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역사에 대한 자료는 찾아보기 어려워 이 점을 안타깝게 여긴 윤 회장이 책을 통해 남산이 겪은 시련과 변화들을 알려주고, 미래에 나아갈 방향 등을 제안한다.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은 과거 조선 시대부터 약 600여 년간 남산의 역사 및 변천사를 담은 사진들과 함께 현재 남산의 지도, 시설물과 권역의 변천을 정리한 연대표를 수록하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