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의연대와 전국 사모펀드 사기피해 대책 공동대책위원회, 신한 피델리스 펀드 피해자들이 22일 서울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한은행의 사기행위를 규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과 함께 신한은행을 사기혐의 및 자본시장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피해자들은 이용 창구를 고객의 거주지 근처가 아닌 다른 곳으로 지정하고 사모펀드를 투자신탁이라고 속였다는 등의 피해 내용을 상세히 밝혔으며, 일부 피해자는 문제있는 상품을 판 PB(Private Banker)들이 멀쩡히 재직하고 있다면서 분통을 터트렸다. 

이들은 검찰이 아닌 경찰쪽으로 고발장을 접수한 이유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이 2년전 이탈리아 헬스케어 등 타 사모펀드와 관련해 수사를 시작했음에도 제대로 진전이 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허위 정보로 피해자들을 속인 신한은행의 펀드사기 사건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소비자경제신문 권찬욱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