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오뚜기·팔도 등 라면 가격 인상 대열에 미합류
삼양식품 “가격 관련 상황 지켜보는 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농심·오뚜기·팔도 등 국내 주요 라면 업체들이 소맥과 팜유 가격 상승에 따라 가격 인상 카드를 빼든 상황에서 삼양식품은 제자리를 지켰다. 삼양식품은 일단 상황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이달 15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11.3% 올렸다. 농심은 올해 4월 이후 국제 분쟁과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고 환율이 상승해 원가부담이 심화됐다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 제품의 인상폭은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10.9%, 너구리 9.9%이다.

팔도는 다음달 1일 부터 평균 9.8% 인상할 계획이다. 오뚜기는 다음달 10일부터 라면 제품 출고가 가격을 평균 11% 조정한다. 지난해 8월, 13년만에 가격 조정을 한 이후 1년 2개월만이다. 

대형마트 판매가 기준으로 진라면은 620원에서 716원으로 15.5%, 진비빔면이 970원에서 1070원으로 10.3%, 진짬뽕이 1,495원에서 1,620원으로 8.4%, 컵누들이 1280원에서 1380원으로 7.8% 조정된다. 

팔도는 다음달 1일부로 라면 가격을 평균 9.8% 인상한다. 인상 품목은 라면 12개 브랜드다.

주요 제품의 인상폭은 공급가 기준 팔도비빔면 9.8%, 왕뚜껑 11.0%, 틈새라면빨계떡 9.9% 등이다. 유통점에 따라 실제 판매가격은 다를 수 있다.

라면 업체들이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선 이유는 라면의 주재료인 밀가루와 팜유 등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등이 급등하면서 제조원가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사진=삼양식품]
[사진=삼양식품]

경쟁업체인 삼양식품은 이같은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하지 않았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현재 여러가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가격과 관련해 정해진 바는 없다”고 말했다.

올해 삼양식품의 실적은 나쁘지 않다.  올 상반기 내수와 수출액으로 각각 1413억원, 316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16.9%, 89.8% 증가한 수치다. 수출액은 전체 매출액 대비 69%에 달했다. 전년 57%보다 12% 포인트 늘었다.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편이고 원·달러 환율이 치솟는 상황에서 가격 인상이 당장 급하지 않다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올 초 가동을 시작한 경남 밀양공장은 수출 제품 생산을 전담한다. 총 2400억원이 투입된 밀양공장은 연면적 7만303㎡에 지상 5층 규모를 갖췄다. 연간 최대 6억개의 라면을 생산할 수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심영범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