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건설사, 수익성 치우친 대규모 획일적 개발  
중소형 건설사, 소규모 미적감각 살린 도시재생

건설현장 [사진=연합뉴스]
건설현장 [사진=연합뉴스]

요즘 건설사들은 저마다 하이엔드 브랜드를 출시하면서 입주민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이엔드 브랜드 아파트는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강남에만 치우쳤다. 그러나 요즘은 지방에서도 종종 볼수있다. 

이를 두고 대형건설사들과 중형건설사들의 입장 차이는 분명하다. 희소가치의 ‘명품’ 아파트를 선보일 목적으로 하이엔드 브랜드를 제작하지만, 더이상 희소가치를 지닌 명품 브랜드가 아닌 ‘너도나도 하이엔드’가 되버리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현대건설은 최고급 아파트 브랜드인 ‘디에이치(THE H)’의 적용 범위를 지방광역시로 넓혀가고 있다. 대전, 광주 등 재개발 사업에도 디에이치를 제안했다. 강남 재건축 단지 위주로 적용되던 디에이치가 지방에 등장한건 현대건설이 수주를 위해 하이엔드 브랜드 적용 기준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최근 포스코건설도 ‘오티에르’라는 하이엔드 브랜드를 론칭했다. 포스코건설의 오티에르는 상급지 위주로만 활용하고 ‘더샵’의 브랜드 가치를 떨어뜨리지 않고 유지하는 방안도 고민 중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장들의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하이엔드 브랜드가 아니면 입찰을 거부하고 있어서 울며겨자 먹기식으로 하이엔드 브랜드만 적용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또 원자재 가격은 물론 인건비까지 급증하면서 하이엔드 브랜드가 메리트가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무리하게 수주전에 참여했다가 손해를 입을 수 있어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대형건설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건설사들이 대규모 자본을 들여 본래의 지형을 싹 바꿔버리는 경우가 많다. 도시가 천편일률적으로 똑같아 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도 “요즘은 하이엔드가 하이엔드가 아니다. 일반화된 건 기정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하이엔드 브랜드 출시보다는 기존 브랜드보다 한 단계 낮은 브랜드를 출시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하이엔드의 가치가 상승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방법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소규모 필지를 보유하고 있는 소유주 입장에서는 곤란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대규모 자본이 들어오지 않으려 하는 토지의 소유주는 손을 놓고 있을 수밖에 없다. 이에 중소형건설사가 해답을 제시한다.

중소형건설사인 센트럴건설은 최근 자사 하이엔드 브랜드인 ‘엘그라체(ELGRACHE)’의 준공을 준비하고 있다. 센트럴건설은 소규모 필지들을 모아 동네의 지형적 미관을 살려 공간을 더욱 유익하게 정돈한다는 취지다. 

센트럴건설의 엘그라체는 천상을 의미하는 Elysian의 EL, 우아함을 표현하는 Grace와 집을 뜻하는 ‘채’의 합성어로 연희동과 평창동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고급을 넘어선, 최고급 프리미엄 타운하우스 브랜드’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공간을 통해 일상의 격을 높이는 엘그라체는 획일화된 건축구조에서 벗어나 소규모 프리미엄화를 통해 주거의 질을 높이는 것에 목적을 둔다. 이는 하이엔드의 ‘희소가치’를 추구하며 센트럴건설의 추구하는 도시재생을 보여준다.

센트럴건설 관계자는 “서울이나 대전이나 대규모 재개발로 도시의 특색이 없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센트럴건설은 방치된 소규모 필지에 주목한다”면서 “3~4필지로 묶어서 주변 경관과 알맞게 주거의 삶을 높이는 방식으로 프리미엄 하이엔드 개발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경제신문 오아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